MAIN
PIC
LOG
RKRN
MEMO

 IN
/ 

네가 알아채주었기에 나는 너를 사랑해. 부디, 나를 사랑할 수밖에는 없다고 각인된 그 손금 담긴 너의 두 손으로 나의 목을 졸라줘.
2016.09.13 Tuesday PM 15 : 09  R
/ 

가끔 내가 쓰는 모든 시들이 유서 같다가 그것들이 모두 연서임을 깨닫는 새벽이 도착한다
2016.09.13 Tuesday PM 15 : 09  R
/ 

"헤어질 걸 알고도 사랑한다?"
"우린 죽을 걸 알고도 살아가잖아요."
/백영옥, 실연당한 사람들의 일곱시 조찬모임
2016.09.13 Tuesday PM 15 : 08  R
/ 

나는 저기 번져오는 어둠 속으로 사라질테니
그대는 남아 있는 환함 쪽으로 등 돌리고
열까지 세라

착한 그대여
아직도 그쪽의 풍경은 환한가
열을 셀 때까지 기어이 환한가
천 만 억을 세어도 나의 폐허는 빛나지 않는데
/심보선, 식후에 이별하다
2016.09.13 Tuesday PM 15 : 08  R
/ 

나는 이제 너 없이도
너를 좋아할 수 있다
2016.09.13 Tuesday PM 15 : 08  R
/ 

젊음이나 아름다움이나 재능.
그렇게 눈에 보이는 가치가 아니라
사람의 시선을 못 박게 만드는 인종이 있다.
사람의 마음속에 가볍게 파고들어 흔드는 인종.
2016.09.13 Tuesday PM 15 : 08  R
/ 

너와의 이별은 도무지 이 별의 일이 아닌 것 같다
멸망을 기다리고 있다
그 다음에 이별하자
어디쯤 왔는가, 멸망이여
2016.09.13 Tuesday PM 15 : 07  R
/ 

구름 한 점 없는, 빠져버릴 정도로 푸른 하늘의 오늘은
슬플 정도로 작별하기 좋은 날이라
평범한 인생을 붉게 물들일 정도로
우아한 사랑이었습니다. 우아한 사랑이었습니다. 안녕

또 언젠가 다시 만날 수 있다고 믿는다면
앞으로의 날들도 변함없이 지낼 수 있겠지
문이 닫히면 이대로 이별이야
당신의 연기는 구름이 되고 비가 될거야
평범한 인생을 붉게 물들일 정도로
우아한 사랑이었습니다. 우아한 사랑이었습니다. 안녕
2016.09.13 Tuesday PM 15 : 07  R
/ 

난 아마도 상냥하기만 하면 개라도 좋은거야
이런 식으로 밖에 살아갈 수 없어
거짓말 해도 괜찮아 진심같은건 필요없으니까
2016.09.13 Tuesday PM 15 : 07  R
/ 

첫눈 오는 날 만나자고 약속하는 사람들 때문에 첫눈은 내린다.
2016.09.13 Tuesday PM 15 : 07  R
 [1]..[11][12][13] 14 [15][16] 
Copyright 1999-2019 Zeroboard / skin by kima+TROPICAL NIGHT
SINCERE'S PERSONAL HOMEPAGE
BANNER
GO TO THE TOP